LOGIN • JOININ
조회 수 914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5ea4d3cb5653d79b93ecccb9a39672ad.jpg

창세기 21:22-21:34 (쉬운 성경)

[22] <아브라함과 아비멜렉의 약속> 아비멜렉 자기의 군대 사령관 비골을 데리고 아브라함에게 와서 말했습니다. “그대가 하는 모든 일에 하나님께서 함께하십니다.

[23] 그러니 하나님 앞에서 나와 자녀와 자손들에게 거짓된 일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해 주십시오. 내가 당신에게 친절을 베풀었듯이 당신도 나에게, 그리고 당신이 나그네로 살았던 땅에 친절을 베풀어 주십시오.”

[24] 아브라함이 말했습니다. “그렇게 하기로 약속합니다.”

[25] 그리고 나서 아브라함은 아비멜렉의 종들이 자기 우물을 빼앗은 일에 대해서 아비멜렉에게 불평을 했습니다.

[26] 그러자 아비멜렉이 말했습니다. “나는 누가 그런 일을 했는지 모릅니다. 당신도 지금까지 번도 일에 대해서 말하지 않았습니다. 나는 오늘 이외에 이런 이야기를 들은 적이 없습니다.”

[27] 아브라함이 아비멜렉에게 양과 소들을 주었습니다. 사람은 언약을 세웠습니다.

[28] 아브라함은 아비멜렉 앞에 새끼 암양 일곱 마리 내놓았습니다.

[29] 아비멜렉이 아브라함에게 물었습니다. “새끼 암양 일곱 마리를 따로 내놓은 까닭은 무엇입니까?”

[30] 아브라함이 대답했습니다. “ 양들을 받아 주십시오. 내가 우물을 팠다는 것을 증명해 달라는 뜻으로 양들을 드리는 것입니다.”

[31] 사람이 곳에서 서로 약속했기 때문에 곳의 이름을 브엘세바 라고 부르게 되었습니다.

[32] 이처럼 아브라함과 아비멜렉은 브엘세바에서 언약을 세웠습니다. 그리고 나서 아비멜렉과 그의 군대 사령관 비골은 블레셋 사람들의 땅으로 돌아갔습니다.

[33] 아브라함은 브엘세바에 에셀 나무를 심었습니다. 아브라함은 곳에서 영원토록 살아 계신 여호와 하나님의 이름을 부르며 경배드렸습니다.

[34] 아브라함은 블레셋 사람들의 땅에서 오랫동안 나그네처럼 살았습니다.

>>>>>>>>>>>>><<<<<<<<<<<<< 

나그네처럼 살았습니다

아브라함은 블레셋 사람들의 땅에서 오랫동안 나그네처럼 살았습니다.창세기 21:34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땅을 주시겠다는 약속을 했는데도 아직 나그네로 살고 있습니다: “너는 지금 이 가나안 땅에서 나그네로 살고 있다. 그러나 내가 이 땅 전체를 너와 네 자손에게 영원히 주며, 나는 네 자손의 하나님이 되어 주겠다.” (창세기 17:8) 아직 아브라함이 하나님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하나님과 언약을 맺으면 끝인데 땅의 주인은 아비멜렉이지 하나님이라는 믿음이 아직 없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주의 왕이시고 아비멜렉은 땅에서 왕노릇하고 있는 영을 상징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미 아브라함에게 초자연적인 호의와 보호를 베풀어 주시고 계시고 있으며 사람들에게도 그것이 보입니다: “아비멜렉이 자기의 군대 사령관 비골을 데리고 아브라함에게 와서 말했습니다. “그대가 하는 모든 일에 하나님께서 함께하십니다.” (창세기 21:22) 그런데도 아브라함이 정착을 하지 못하고 이동하고 있다는 뜻은 아직 말씀을 쉐마(שמע-듣고/복종)하는 라이프스타일이 없다는 뜻입니다. 할례도 했고 언약의 아들인 이삭도 태어났는데 땅을 정복하지는 못하면 나그네로 살아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초자연적인 호의와 보호를 베풀어 주실 아브라함은 만족하고 멈추려고 했습니다: “아브라함은 브엘세바에 에셀 나무를 심었습니다. 아브라함은 그 곳에서 영원토록 살아 계신 여호와 하나님의 이름을 부르며 경배드렸습니다.” (창세기 21:33) 하나님께서 베풀어 주시는 언약까지 집착과 애착을 부인하고 돌려 드릴 있어야 한다는 진리의 산이 아직 남아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삭을 달라고 하시면서 나그네에서 왕이 되라고 하실 것입니다!

>>>>>>>>>>>>><<<<<<<<<<<<< 

Genesis 21:22-21:34 (The Message)

[22] At about that same time, Abimelech and the captain of his troops, Phicol, spoke to Abraham: "No matter what you do, God is on your side.

[23] So swear to me that you won't do anything underhanded to me or any of my family. For as long as you live here, swear that you'll treat me and my land as well as I've treated you."

[24] Abraham said, "I swear it."

[25] At the same time, Abraham confronted Abimelech over the matter of a well of water that Abimelech's servants had taken.

[26] Abimelech said, "I have no idea who did this; you never told me about it; this is the first I've heard of it."

[27] So the two of them made a covenant. Abraham took sheep and cattle and gave them to Abimelech.

[28] Abraham set aside seven sheep from his flock.

[29] Abimelech said, "What does this mean? These seven sheep you've set aside."

[30] Abraham said, "It means that when you accept these seven sheep, you take it as proof that I dug this well, that it's my well."

[31] That's how the place got named Beersheba (the Oath-Well), because the two of them swore a covenant oath there.

[32] After they had made the covenant at Beersheba, Abimelech and his commander, Phicol, left and went back to Philistine territory.

[33] Abraham planted a tamarisk tree in Beersheba and worshiped GOD there, praying to the Eternal God.

[34] Abraham lived in Philistine country for a long tim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 순종하여 떠나는 야곱 file servant 2015.11.14 10125
109 하나님의 편애 file servant 2015.11.13 9244
108 영적으로 인도하시는 하나님 file servant 2015.11.11 8987
107 우리의 생각과 하나님의 뜻 file servant 2015.11.10 9043
106 이삭의 후대 – 영접 후의 라이트스타일 file servant 2015.11.09 8993
105 이스마엘의 영 file [레벨:3]servant 2015.11.08 8819
104 죽은 뒤 오는 접히는 축복 file [레벨:3]servant 2015.11.08 8874
103 리브가는 영접의 영 file [레벨:3]servant 2015.11.05 9016
102 사라의 부활 – 리브가 file [레벨:3]servant 2015.11.04 8709
101 한 사이클 - 씨와 아들과 아내 file [레벨:3]servant 2015.11.03 9093
100 사라의 생명들 file [레벨:3]servant 2015.11.02 8758
99 시험을 통과 한 우리를 통해 오는 초자연적인 축복 file [레벨:3]servant 2015.11.02 8802
» 나그네처럼 살았습니다 file servant 2015.10.31 9144
97 무슨 말을 하든 그 말을 들어 주어라 file servant 2015.10.30 8708
96 예정된 때 file [레벨:3]servant 2015.10.29 7032
95 두 천사와 세 사람 file servant 2015.10.28 8777
94 하나님께서 우리를 선택하시는 이유 file servant 2015.10.27 8921
93 나타나시는 하나님 file servant 2015.10.26 9079
92 우리의 하나님 servant 2015.10.26 8769
91 하갈과 이스마엘의 영 file servant 2015.10.24 868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